부스타빗 靑, 외교안보 연구기관 '코드몸살' 보도에 강한 유감(종합) > 유머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유머게시판

靑, 외교안보 연구기관 '코드몸살' 보도에 강한 유감(종합)

페이지 정보

작성자 문민수 작성일18-04-11 17:34 조회138회 댓글0건

본문



靑, 외교안보 연구기관 '코드몸살' 보도에 강한 유감 (PG)
靑, 외교안보 연구기관 '코드몸살' 보도에 강한 유감 (PG)[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靑관계자 "팩트 체크 거쳐 절차 밟을 것…블랙리스트 운운 용납할 수 없어"
세종연구소 관계자 "청와대 등이 압력 가했다는 근거 없어"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4일 문재인 정부와 '코드'가 맞지 않는 국책기관 외교·안보 전문가들에게 비판 자제를 요구하는 등 청와대가 노골적 간섭에 나섰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해당 기사는 문재인 정부발 블랙리스트라는 표현까지 쓴 아주 잘못된 보도"라며 "해당 언론사에 강한 유감을 표하며, 철저한 팩트 체크를 거쳐 절차를 밟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지금까지 (청와대가) 언론중재위나 소송까지 간 사례는 없었다. 언론의 의견과 논조는 존중하며, 정부정책에 대한 질타와 지적은 인정하고 받아들인다"면서도 "잘못된 팩트를 토대로 국정농단의 축이었던 블랙리스트를 운운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블랙리스트라는 표현은 청와대든 정부든 리스트를 만들어서 제재했다는 취지의 의미가 들어있는 것인데 함부로 그런 표현을 쓰는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논조에 대해서 문제 삼는 것은 없지만, 팩트에 대해서는 정확해야 한다는 것이 신사협정"이라며 "팩트가 틀린 것은 대응하고 있다. 해당 부처에서 어떤 조처를 할 것인지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신문은 이날 "문재인 정부 들어 북한·안보 관련 연구기관과 박사·전문가 그룹이 '코드 몸살'을 앓고 있다"며 "통일·안보 분야 기관과 학자를 대상으로 한 간섭이 도를 넘자 사실상 '문재인 정부판 블랙리스트'라는 비판이 나온다"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와 관련해 정성장 세종연구소 통일전략연구실장은 이날 해명 논평을 내고 "청와대 등이 세종연구소 측에 압력을 가했다는 주장은 기자의 추정이지 사실이라고 볼 수 있는 명확한 근거가 없다"고 반박했다.


또 "기사에 언급된 인물은 세종연구소와 1년간 한시적으로 계약한 인물이었다"며 "계약 기간은 2018년 2월 28일까지였기 때문에 3월 말 사직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소장도 교체하기 위해 공모절차를 진행 중'이라는 표현도 오해의 소지가 있다"며 "세종연구소 소장 임기는 3년이기 때문에 임기가 만료되면 새 소장을 선임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인데도 소장 교체를 추진하는 듯한 인상을 준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kind3@yna.co.kr

마포유흥

749121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스타빗
misterganache.com
부스타빗 License No. 3-781-810926 추천인[222] 그래프게임 소셜그래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