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타빗 재미교포 덕 김, 마스터스 공동 50위 마감 "특별했던 주" > 유머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유머게시판

재미교포 덕 김, 마스터스 공동 50위 마감 "특별했던 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혜미 작성일18-04-13 16:27 조회65회 댓글0건

본문





아마추어 최저타수상 수상…유일 한국선수 김시우, 공동 24위 기록


덕 김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재미교포 아마추어 덕 김(22)이 처음 출전한 '명인 열전' 마스터스 토너먼트에서 공동 50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덕 김은 9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오거스타 내셔널 골프 클럽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4개와 보기 6개를 묶어 2오버파 74타를 쳤다.


최종합계 8오버파 296타를 기록한 덕 김은 선두와는 20타 이상 뒤진 공동 50위를 차지했다.


덕 김은 지난해 8월 US아마추어 챔피언십에서 준우승하며 이번 대회 출전 자격을 얻었다.







그리고 이번 대회에 출전한 6명의 아마추어 선수들 가운데 유일하게 컷을 통과해 4라운드까지 플레이를 마쳤다.


1라운드 두 차례를 포함해 이번 대회에서 이글을 총 3개나 기록하며 인상적인 플레이도 선보였다.


덕 김은 가장 낮은 타수를 친 아마추어 선수에게 주는 실버 컵을 받았다.


그는 "나는 항상 시상식장에 있는 모습을 꿈꿔왔다"며 "이번 한 주는 정말 북받치는 주였다"고 감격스러워했다.


덕 김은 1라운드에서는 이븐파 72타를 쳤지만, 2라운드부터는 타수를 잃으면서 순위는 더 떨어졌다.


그는 "더 잘할 수 있었을 것 같은데…"라며 "그러나 나는 마지막 날에도 플레이했고, 지금 여기 있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 충분하다"고 만족감을 보였다.


덕 김은 이번 대회 가족과 함께했다.


아버지가 나흘 동안 캐디백을 멨고, 엄마는 갤러리로 72홀을 함께 돌았다. 누나도 플레이를 현장에서 지켜봤다.


덕 김은 "나뿐만 아니라 가족들에게도 정말 특별한 한 주였다"며 "가족들과 함께 축하할 수 있다는 것이 기쁘다. 결코 잊을 수 없는 한 주"라고 말했다.


한국 선수로는 유일하게 출전한 김시우(23)는 최종합계 1언더파 287타 공동 24위로 자신의 두 번째 마스터스 대회를 끝냈다.


김시우는 3라운드까지 이븐파로 공동 21위에 자리하며 '톱 10'의 가능성까지 높였으나, 마지막 날 1타를 줄이는 데 그치며 순위가 떨어졌다.


그래도 공동 40위로 간신히 컷을 통과한 이후 3, 4라운드에서는 언더파를 기록하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김시우는 지난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우승으로 마스터스 출전권을 얻었다.


taejong75@yna.co.kr

부산오피

583334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스타빗
misterganache.com
부스타빗 License No. 3-781-810926 추천인[222] 그래프게임 소셜그래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