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타빗 웃음이나오는웃긴예능들어오세요^ㅡ^ > 고객센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고객센터

웃음이나오는웃긴예능들어오세요^ㅡ^

페이지 정보

작성자 elbcmupofd98041 작성일18-05-26 22:35 조회278회 댓글0건

본문

그럴 때면 여간 반갑지 않았다. 큰 길의 미화원처럼 눈에 띄는 복장을 입혀놓기 참 잘했다고 생각했다. 그 때문에 그 녀석은 몸을 숨겼다가도 내게 들키고 마는 것이었으니까. 얼마 전 방송에서 희귀직종 유망 직업을 소개하는데 사이버장의사란 게 있었다. 사람이 죽어도 남아있는 살아있을 때 세상과 연결하고 있던 수많은 고리나 줄들을 끊어주는 직업이라고 했다. 은행 관련에서부터 각종 사이버상의 카페며 블로그나 사진 등을 비롯하여 영상들이 자신도 알지 못하는 사이에 많이 퍼져 있는데 그걸 정리해 주는 것이라 했다. 그 또한 세상과 통하던 문이 아니었을까. 보이는 문 뿐 아니라 보이지 않는 그런 문도 있다는 사실에 그런 일도 필요하단 생각이 들었다. 그렇고 보면 목숨이 붙어있는 한 우린 문 속에 갇혀 살 수밖에 없을 것 같다. 그래서 수없이 문을 열고 또 연다. 나도 이 자리를 뜨면 또 몇 개의 문을 통과해 밖으로 나갈 거고 거기서 다시 차문을 열고 닫아야 집으로 갈 수 있다. 다시 차문을 열어야 나올 수 있고 집의 문을 열어야 집에 들어갈 수 있다. 집문 뿐인가. 방문도 열어야 한다. 책상도 연필통도 문이 있다. 그러고 보면 우리는 수없는 문 속에 갇혀 산다. 아니 문과 함께 산다. 축구나 핸드볼처럼 골문을 향해 공을 던져 넣는 경기도 있지만 삶의 문은 하나씩 열 수밖에 없게 되어 있다. 사람과 사람 사이의 마음 문도 그렇다. 문은 사전에선 ‘내부와 외부를 드나들거나 물건을 넣었다 꺼냈다 하기 위하여 열고 닫을 수 있도록 만들어 놓은 시설’이거나 ‘어떤 상황을 가능하게 하는 통로나 경계의 입구를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이라고 되어있다. ‘축구나 핸드볼 따위의 경기에서 공을 넣도록 만들어진 곳’이기도 하다. 그런데 내 친구가 들어간 문은 그 중 어떤 문도 아니다. 통로나 경계의 입구도 아니다. 한 세계에서 다른 세계로 이동해 간 문, 그것도 아니다. 한 삶을 정리하고 우리가 겪어보지 않은 또 다른 삶으로 옮겨간 것이다. 다만 그걸 겪어본 사람이 아무도 돌아온 적이 없기에 실체를 모르니 정작 실감도 안 나고 그 존재에 조차 긴가 민가 할 뿐이다. 하지만 세상의 모든 문은 시간의 흐름 속에서 열리기도 하고 닫히기도 한다. 어떨 땐 내가 그 문이 되기도 한다. 아니 문이 열리는 것을 막는 방해물이거나 의도적으로 열리는 걸 저지하는 경우도 있다. 그렇다고 열릴 문이 안 열리지도 않을 것이다. 나는 쓸데없는 소리를 하며 으시시 떨었다. 나는 우선 사돈을 맺기 위해서가 아니라 그냥 보통 가정을 내 둘레에서 찾아보기 시작했다. 역시 귀하긴 마찬가지였다. 그러면 내 집은 남이 보기에 보통일까? 거기 생각이 미치자 그것조차 자신이 없는 게 아닌가. 우선 주부가 글을 쓴다고 툭하면 이름 석 자가 내걸리고, 사람은 건성건성 엉터리로 하는 가정이 어디 보통 가정인가. 나는 그만 실소를 터트리고 말았다. 그리고 들꽃들이 노랗게 피어 있었다. 그리고 소녀는 그 꽃을 만지고 있었다. 그리고 푸른 하늘이 산 하나 보이지않는 데까지 퍼져 있었다. 봄이면 아재는 꽃 당번이었다. N과의 만남은 실내악 같던 P를 떠나고 교향악의 장중함에 매료되었을 때였다. 2628AD3C571F332B19BC14
힘든 것은 내 안과 밖의 압력을 조절하는 일이다. 앞서 가는 물줄기는 남자성인용품 섹스 자위도구 실리콘링 콘돔 사진 속 녹색남산제비꽃이 우리에게 너희 사랑은 고작 그 정도냐고 조롱하는 듯하다. 인간은 왜 제비꽃처럼 살아갈 수 없는 것일까? 새로운 사람을 만나 이해와 배려는커녕 자신을 바꾸려는 노력조차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아내가 모든 걸 자신에게 맞추길 원하는가. 녹색남산제비꽃도 처음엔 남산제비꽃으로 태어났다. 이어 주변에 함께 자라던 다른 모습의 제비꽃과 사랑을 나누게 됐다. 사랑이 깊어진 제비꽃은 2년 뒤에 꽃의 색깔이 전혀 다른 모습으로 새롭게 태어났다. 녹색의 한 빛깔과 한 몸으로 거듭난 것이다. 제비꽃의 생태 변화가 눈앞에 바로 그려지지는 않지만 중요한 것은 많은 시간을 서로 보듬으며 새로 태어났다는 사실이다.작은 들꽃의 섭리에서 사랑의 진리를 깨우친다. 동료 부부도 환경이 전혀 다른 곳에서 살았던 사람들이다. 그 아내가 우리와 다른 모습이라 낯설지라도 이웃은 적어도 서로에 대하여 알아보려는 노력과 최소한 알아갈 시간이 필요하지 않나 싶다. 특이한 것은 5천여 평이나 되는 너른 터에 3천여 그루의 동백나무가 빽빽이 들어서 있는데 그 동백나무 숲 속으론 햇볕이 뚫고 들어갈 수가 없어 다른 식물들이 전혀 자랄 수 없다는 것이다. 천년 넘는 세월을 햇볕마저 거부한 채 지켜온 땅에 뿌리를 내린 동백이어서 일까. 한 겨울이면 그 푸르름이 유난했고, 서해와 가까워 안으로는 다른 것을 거부하는 동백숲이건만 그 주위로는 송악, 차나무, 조릿대, 맥문동, 실맥문동, 마삭덩굴들과 더불어 늙은 종사철나무가 바위에 붙어 자라고 있고, 절 뒤로는 수선화과 식물의 일종인 석산石蒜까지 큰 군락을 이루고 있는 것을 보면 결코 모진 마음으로가 아니라 깊고 낮게 물줄을 틔워 천년 세월동안 보이지 않게 내려보낸 정이 여지껏 자란자란 흐르고 있음인 것 같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스타빗
misterganache.com
부스타빗 License No. 3-781-810926 추천인[222] 그래프게임 소셜그래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