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타빗 대단한짤사진재밌당^_^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자유게시판

대단한짤사진재밌당^_^

페이지 정보

작성자 vtmkbxediy46481 작성일18-06-18 01:45 조회282회 댓글0건

본문

지금쯤은 내가 세상에 온 이유나 세상에서 꼭 해야 할 일을 알만도 한데, 나는 아직도 그 답을 모르겠다. 어둠 속에서도 하루하루 온 힘을 다해 생을 수직 상승시키려고 애썼을 콩나물의 마음을 짐작이나 해 볼 뿐이다.콩나물무침에다 두부 넣은 된장찌개, 그리고 콩자반까지 올린 오늘 저녁 상차림은 거의 콩씨네 종친회 분위기였다. 그동안 내 몸에 들이부은 콩만 해도 수십 자루가 넘을 것이다. 나는 과연 콩값이나 할 수 있을까."우리는 얼마나 흔들리는 물통을 가지고 있는가?" 이는 성 프란시스가 자신의 깨달음을 친구에게 쓴 편지의 한 구절이다. 이렇게 나름대로 그림의 인상을 적었지만, 그 입가에 감도는 신비스러운 웃음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인지-그런 탐색을 시도하지는 못하였다. 그저 ‘야릇한 웃음’이라고 덮어두었던 것이다. 어스름 램프불이 졸고 있는 좁은 방 안에는 나보다 나이 어린 두 오누이가 있었고, 그 옆에는 어머님인 듯한 중년 부인이 바느질을 하고 있었다. 호떡 한 개 값은 1전이고, 5전 어치를 한꺼번에 사면 덤으로 한 개씩 더 끼워서 주던 때였다. 거실 벽에 액자 한 틀이 걸려 있다. 비록 유명한 예술가의 작품은 아니지만 나는 이 작품에 어떤 예술 작품 못지않은 의미를 둔다. 우리 집에 오시는 손님들이 액자에 있는 글의 의미가 무엇이냐고 물을 때가 있다. 아마도 글의 뜻이 매우 깊고 오묘해서 쉽게 이해하지를 못하기 때문인 것 같다. 미인박명이란, 미인이 되어서 숙명적으로 불행한 것이 아니라, 옛날 약탈 결혼 시대에 생긴 말이다. 예쁜 색시가 딴 곳으로 시집을 가게 되면 동리 총각이 붙잡아다가 늘씬하게 두들긴다. 정신이 없어서 쓰러졌을 때 업어다가 장가를 든다. 너무 심하게 맞으면 생명이 위험하기도 하니까 미인박명이라는 말이 나온 모양인데 지금에 있어서도 미인의 약탈전은 벌어지고 있는 셈이다. 허균이 쓴 ?교산기행?을 보면 “신축년(1601) 부안에 닿았다. 김제군수 이귀의 정인인 기생 매생을 만났다. 그녀는 거문고를 갖고 와 시를 읊었다. 얼굴이 아름답지는 않았지만 재주와 정취가 있어서 이야기를 나눌만 했다. 하루 종일 술을 나눠 마시며 서로 시를 주고받았다. 침소로 들여보내준 아이는 내가 돌려보냈다.”고 기록되어 있다. 혹여 물에 빠질까 봐 몸을 바싹 움츠리고 발자국을 따라 나무 곁으로 다가간다. 여름날 잎이 무성했던 나무의 모습은 흔적 없고, 무수한 잔가지만 하늘을 향하여 삐죽삐죽 솟아 있다. 반쯤 드러난 나목의 굵은 줄기는 물기를 털기 위함인지 햇볕을 쐬고 있다. 1460623832894576.jpg
농부의 아낙이 되고 싶다. 그녀가 머리에 쓴 때묻은 머릿수건빛 여름하늘.

여성자위기구

오나홀사이트

남성링

페어리

딜 도

성인용품

그때 달빛만 있으면 어디에서건 세상은 아름답게 보이는 것이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슬프면서도 왜인지 그다지 서럽지가 않았다. 흰눈이 더러운 흙을 감싸듯, 달빛은 지상地上의 것들을 순화시키는 따스한 손길을 갖고 있는 듯 싶었다. 절은 나지막하게 나려 앉으며 불영계곡의 물굽이를 틀어 놓고 멎은 산자락에 안겨 있었다. 규모는 크지 않고 여염집의 아낙네처럼 소박하고 안존한 모습이 여승의 도량다울 뿐이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스타빗
misterganache.com
부스타빗 License No. 3-781-810926 추천인[222] 그래프게임 소셜그래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