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타빗 웃긴스크린샷모음아이보고가니?Q_0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자유게시판

웃긴스크린샷모음아이보고가니?Q_0

페이지 정보

작성자 vtmkbxediy46481 작성일18-06-26 05:14 조회297회 댓글0건

본문

P의 언어는 향기로워 그 향기는 현실을 잠시 잊게 했다. 강물은 참으로 유정有情하게 하기에 충분한 것 같았다. 어떤 날은 숨죽인 강물의 울음소리가 내 안에서도 일어나는 것이다. 얼큰하게 술이 오르면 아버지께서 자주 부르시곤 했던 노래, 아직도 귓전에 맴도는 젖은 목소리.'이즈러진 조각달, 가앙물도 출렁출렁 목이 멥니다' 누구나 책을 보고 글을 읽지만 글 속에서 글을 알고 글을 말 할 수 있는 사람 또한 드물다. 민노자(閔老子)*의 차를 마시고 대뜸 그 향미와 기품이 다른 것을 알아 낸 것은 오직 장대(張岱)*뿐이다. 젊은 시절을 풍류로 소일한 이지천(李志賤)은 어느 날 그가 사귀던 기생을 찾아갔으나, 여자는 없고 그의 거문고만 있었다. 쓸쓸히 않자 기다렸으나, 사람은 오지 않았다. 마침내 절구(絶句)로 사랑의 시 한 수를 지어 벽에 써 놓고 돌아가 버렸다. 역지사지, 그 끔찍한 무례, 경거망동을 참회하게 된 건 내 책을 찍어내고 나서다. 정확히는 … 시원찮은 책 한 권 만드는 데에 저 푸른 숲 속의 아름드리나무를 몇 그루나 베어내어야 하는지… 라는 어느 책의 경구가 얼음송곳이 되어 내 등을 찍었을 때였다. 섬뜩했지만 그럼에도 나는 끝끝내 낑낑거렸다. “ … 저는 아니겠지요 .” … 저는 아니겠지요. 할머님 댁에 가서 옆집에 사는 그네를 볼지 말지, 영화를 다시 보면서 확연히 느낀 게 있다. 사는 동안 미련이 남지 않을 만큼 충분히 사랑하고, 서로의 어깨 너머 세상까지 끌어안을 수 있어야 진정 사랑했다고 말할 수 있다는 것이다. 카렌과 테니스의 사랑은 짧았지만 충만한 사랑이었다. 이십 년이 흘렀지만 이 영화가 주는 울림은 여전히 강렬했다. 내 곁에 문학이 있고, 이렇게 멋진 영화가 있는 한, 삶은 무조건 이익이라는 것을 나는 다시 확인했다. 2.jpg
매던 할머니가 목화밭 고랑에서 뽑아 온 연한 열무 잎을 쌈해

딜도

여자자위

비밀의 직업은…성인용품점 운영입니다

섹스샵

오나홀

신주쿠게스트하우스 성인용품

딜도

절은 나지막하게 나려 앉으며 불영계곡의 물굽이를 틀어 놓고 멎은 산자락에 안겨 있었다. 규모는 크지 않고 여염집의 아낙네처럼 소박하고 안존한 모습이 여승의 도량다울 뿐이었다. 사기砂器나 옹기甕器나 다같이 간구한 살림을 담아 온 백성의 세간살이에 불과하다. 다만 사기는 백토로 빚어 사기막에서 구웠고, 옹기는 질흙으로 빚어 옹기막에서 구웠다는 점에서 근본이 좀 다른 것은 사실이지만, 그게 무슨 대수인가! 토광의 쌀독이 그득해야 밥사발이 제 구실을 했고, 장독에 장이 그득해야 대접, 탕기, 접시들이 쓰임새가 있었다. 당연히 옹기가 살림의 주체이고 사기그릇은 종속적 위치에 놓여 있었던 것이다. 기껏해야 여염집 살강에나 놓일 주제에 제가 무슨 양반댁 문갑 위에 놓은 백자나 청자라도 되는 양 행세를 하려 드는지, 나는 사기가 마땅치 않았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부스타빗
misterganache.com
부스타빗 License No. 3-781-810926 추천인[222] 그래프게임 소셜그래프